bab.la 외국어 문장 - 개인적인 연락

회화집 아래 '개인적인 연락' 카테고리에는 형식적인 편지, 초대장 등등 다른 발표문들의 서식들이 포함되어있습니다. 각 해당하는 설명들을 보시면 문장이 공식적인지 일상적인 대화 어조인지 알수있습니다.

'개인적인 연락' 카테고리에서는 편지쓰기, 알림 공지하기, 초대장 보내기의 하부 섹션이 있습니다. 올바른 서신 방법은 언어와 지역에 따라 다르므로, 저희의 본 사전으로 올바른 표현들을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말할 때에는 실수를 고치기도, 실수를 자연스럽게 넘어가는 일이 쉽습니다. 그러나 글을 쓸 때에는 두 번째 기회란 없습니다. 독자 옆에서 설명할 수 있는 기회가 없기 때문이지요. 그로 인하여 글은 읽기에 매우 쾌적해야 하며 애매함 없이 분명해야 합니다. 가끔은 오해가 생기는 것엔 우리의 선택권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우리가 모두 다 알다시피 그런 경우는 외국어로 글쓰기는 둘째치고 모국어에서도 쉽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본인의 글이 조롱 당하는 일을 그 누구도 보고 싶어 하지 않기 때문에 그때 그때 사용 가능한 회화 집을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유용합니다.

상황에 맞는 어조, 임팩트 있는 단어와 독자가 원하는 어휘 항목을 쓴다면 당신의 글을 읽을 모든 독자의 행복함을 향상시키는 것입니다.

어조의 중요함은 주로 과소평과 되고 있습니다. 친구에게 이메일을 쓸 때나 신혼부부에게 축하 편지를 쓸 때 처럼 혼동하고 싶지 않은 유형들이 있습니다! 전자 같은 경우에 너무 형식적이게 쓴다 거나 후자 경우에 너무 친근한 척을 하는 것은 부적절할 수가 있습니다. 무엇을 보내기 전에 재확인하는 것을 잊지 마세요.

언어와 문화에 따라 올바르게 편지를 시작하는 문구가 다양합니다. 예를 들어, 결혼 축하 초대장 등은 네이티브 스피커들도 고민을 하며 씁니다. "귀하를 ... 에 정성으로 초대합니다" 라는 문장과 "...에 오실 수 있습니까?" 라는 문장의 늬앙스가 다르듯이, 어느 정도의 예의를 갖춰야 할지 결정하는 것도 어려운 일입니다. 그럴 때, 본 회화사전이 도움이 될 것 입니다.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당연히 다양한 이유로 카드를 써야 할 일이 아주 많이 생기게 됩니다: 결혼식, 약혼식, 출산, 승진, 학업 성과 다르게 또 장례식, 병문안 등 이 있습니다. 그런 안타까운 소식에 보내는 글엔 특히 세심한 주의를 주어야 합니다. 비통에 빠진 사람은 뜻밖의 반응을 보일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특정한 문화와 지역에 따라 알맞은 단어를 쓰는 건 필수적입니다.

문자를 할 때 쓰이는 언어는 점점 더 짧아지고 있습니다. 각 나라 언어마다 얼마나 흔하진 모르겠지만 피진 어를 쓰는 두 사람의 소통을 상상해보세요. 혼란의 근원과 비 소통의 근원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히 우리는 SMS-언어의 미스터리를 깊이 연구해 사람들이 해독하는데 도움이 필요할만한 자주 접할 수 있는 축약어, 단축어 등등 다른 신조어의 해독법을 모아보았습니다.

본 회화사전에서 원하시는 문장들과 문구를 찾으시길 바랍니다.